알파고를 이기는 바둑교실

글쓴이 : 태화샘솟는집 / 쓴날자 : 2017.05.24 11:39 / 카테고리 : 이야기/회원 이야기

주거지원부 심장섭씨

주거지원부 심장섭씨

 


 

바둑의 매력에 빠지게 된 것은 초등학교 때로 기억한다. 아버지가 바둑을 두는 모습을 보고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처음에는 바둑을 배울 곳이 없어서 책을 통해 독학으로 시작하였다. 독학으로 바둑을 배우는 것은 쉽지 않았지만, 여러 책도 보고 사활공부도 하면서 바둑 실력을 키워 나갔다.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된 바둑에 대한 열정은 지금까지 이어졌다. 요즘도 부서업무를 끝낸 일과 외 시간에는 다른 회원들과 바둑대전을 하기도 하면서 바둑에 대한 끈을 놓지 않고 지내왔다.

그러던 중 부서 직원으로부터 ‘바둑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에 대한 제안을 듣게 되었고, 흥미롭고 재미있을 것 같았다.

지금은 매주 수요일 12시40분 부터 약 30분 가량 다른 회원들을 대상으로 바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여러 명이 참여할 경우 가장 초급자에게 난이도를 맞추어서 사활문제를 제시하고, 답을 풀어가는 과정을 설명하면서 강의를 이어나가고 있다. 바둑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이 정말 즐겁지만 앞으로 진행을 할 때 어떻게하면 참여하는 회원들이 더욱 쉽고 즐겁게 바둑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을지 등이 고민이 되기도 한다.

바둑은 내가 삶에 있어서 평생을 같이 해 온 만큼 소중하고 나에게 행복을 주는 존재이다. 앞으로도 다른 회원들도 나처럼 바둑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

글: 심장섭, 안지혜 사진: 안지혜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s 0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73-20 (아현동 772) 우편번호: 04129 | TEL : 02-392-1155 | FAX : 02-363-5468 | EMAIL : fountainhouse@hanmail.net

후원 신한은행 140-003-577589 | 우리은행 077-139340-13-104 | 예금주 태화샘솟는집